제22회 순천만갈대축제 성료 > 보도자료

본문 바로가기

보도자료

보도자료 HOME


제22회 순천만갈대축제 성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99회 작성일 21-12-14 20:59

본문

22회 순천만 갈대축제 성황리에 마무리

- 시민사회와 주민이 기획하고 참여한 직접 민주주의 생태축제 -

 

순천시(시장 허석)는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세계유산 순천만, 자연과 사람을 잇다를 주제로 제22회 순천만 갈대축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.

 

이번 순천만 갈대축제는 순천만 갯벌이 세계유산 등재 후 열리는 첫 주민 주도 축제로 ()순천만생태관광협의회에서 주관하고, 지역주민·시민사회 단체가 순천만 갈대축제학교를 구성하여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.

 

식전공연은 대대·별량 등 순천만 인근 주민 60여 명과 허석 순천시장과 허유인 순천시의회 의장이 함께 참여하여 순천만 용줄다리기를 재연했다. 순천만 용줄다리기는 풍년과 주민 화합을 다지는 대대마을 전통 세시 풍속으로, 선두에 농악 길놀이패가 길을 열고 그 뒤를 주민이 함께 용줄을 메고 순천만 습지까지 행진을 이어갔다. 이어 암줄과 수줄의 고리를 걸어 줄다리기가 시작되었으며, 진편은 상여소리로 주민들을 위로했다.

 

2회 대한민국 학춤대제는 약 3,300여 마리의 흑두루미가 찾아온 순천만에서 순천·통도사·울산·양산·동래 5개 지역 공연단이 고풍스러운 춤사위를 선보여 두루미의 보존가치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.

 

갈대 사이로 노을이 질 무렵에는 청년들의 버스킹 공연과 순천대학교 박성훈 교수의 생태적 가치를 담은 노래가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. 이밖에도 대대동 주민의 삶을 전시한 사진전, 순천만 인근 겨울철새 탐조 프로그램, 시민단체가 주재하는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되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.

 

식전공연에 참가한 대대동 주민은 올해 축제는 지역주민들이 함께 모여 순천만갯벌의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하고, 주민이 주인공이 되는 진정한 축제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어서 좋았다.”고 말했다.

 

허석 순천시장은 이번 축제는 준비과정에서 주민·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여 직접민주주의 방식으로 추진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.”라면서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면 잊혀져가는 순천만 용줄다리기의 기원을 이어 전국 줄다리기 대회 등 전국 행사로 확대 운영하겠다.”고 밝혔다.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